발렌타인데이

발렌타인데이

내가 기자 작가 재단이 주최하는 라마단 만찬에 초대를 받았을 때, 페흐미 코루와 마찬가지로 손님이 50-60명 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하지만 식장인 폴라트 르네상스 호텔에 들어서자 마자, 참가자나 그 진행 면에서 종래 터키의 만찬과는 판이하게 다르다는 점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소수의 여성들이 이 종교 만찬에 초대되었으며, 개방적으로 옷을 입은 사람도 히잡을 쓰고 있는 사람도 있었다. 페툴라 호자의 요청으로 누르 웨르긴 여교수와 언론인 누리예 아크만이 간단한 연설을 했으며, 페툴라 호자은 누르 베르긴 교수를 언론인 테이블에서 그의 테이블로 불렀다. 이런 사실이 주마의 최근 기사에서 페툴라 귤렌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이는 계기가 되었으며 또한 여성에 대한 페툴라 귤렌의 견해에 동의하지 않는 이슬람 집단에 대한 도전으로 간주되었다.

사람들이 이제 새로운 같은 종교를 갖도록 하자는 웨르긴 교수의 요구는 언론인 사이에서 “신 무슬림”이라는 농담을 만들어 내게 했다.

얄림 에레즈의 만찬 참석은 탄수 칠레르 여사의 참석으로 해석되었다.

이날 저녁의 놀라운 사건은 만찬 후 자만지 아라딘 카야가 언론인, 주요 내빈들 그리고 페툴라 호자를 작은 방에서 차나 한잔 마시자고 초청하면서 일어났다. 채널 6의 젊은 기자가 사적인 자리에 들어와 페툴라 선생에게 발렌타인 축일을 축하한 적이 있느냐고 질문하면서 어색한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당황해서 얼마나 진땀을 흘렸는지는 모르지만 페툴라 귤렌은 그런 날을 축하한 적은 없지만 모든 종류의 사랑을 지지한다고 참을성 있게 설명했다.

Pin It
  • 에서 생성되었습니다.
저작권 © 2020 페툴라 귤렌 웹 사이트. 모든 저작권을 소유.
fgulen.com 은 페툴라 귤렌 호자에펜디의 공식 웹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