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의 투르크인들이 다시 모이며

전 세계의 투르크인들이 다시 모이며

투르크메니스탄 1999년 2월 18-22일

학자, 사업가, 언론인으로 구성된 우리 일행은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도 아슈카바드에서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사파르무라트 튜르크멘바쉬의 영접을 받았다. 환영식에서 대통령은 우리 재단에 양국간의 전통적인 우호와 형제 관계를 재 수립하려는 노력에 감사를 표시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여행은 역사 유적지 방문으로 끝을 맺었다.

키르기스스탄 1999년 3월 20-22일

수도 비쉬케크의 대통령 관저에서 키르기스스탄 대통령 아쉬카르 아카에브의 따뜻한 영접을 받은 후 재단의 회장인 하룬 토칵은 대통령에게 특별상을 수여하고 술레이만 데미렐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하룬 토칵 회장은 터키를 대표해서 키르기스스탄이 민주주의와 경제발전 분야에서의 탁월한 성취에 기쁨을 표시했다. 한편 대통령은 우리 재단의 활동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1999년 9월 26-30일

최근 유럽에서 가장 상처를 받은 나라인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는 그 상처를 치유하기 시작했다. 작년 여름 우리가 사라예보에 갔을 때 전쟁의 상처 속에 피어나는 꽃의 갈망을 볼 수 있었다. 우리 일행은 대통령 아리야 이제트베고비치의 영접을 받았으며 재단 회장인 하룬 토칵은 대통령에게 “터키 세계, 관련 공동체 통합상”을 수여했다. 주로 사업가와 언론인으로 구성된 우리 일행은 주로 우리 재단의 기부금으로 개교한 3개 학교를 방문했다. 전쟁의 상처는 사라예보 곳곳에서 볼 수 있었으며, 죽음과 삶이 겸허하게 받아들여지는 오스만 유산을 간직한 이 도시에서 묘지로 변한 축구장 터 방문은 감정적 순간이었다.

몽골 1999년 9월 26-30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의 역사 유적지와 명소 방문 후 공식 회담이 9월 29일 개최되었다. 몽골 대통령 나트사진 바가반디와 교육부 장관이 참석한 환영식에서 우리 재단의 전통적인 상이 대통령에게 수여되었다.

터키 세계의 광대한 지역에서 양국의 공동적 요소가 상기되었으며, 터키 최초의 기념비들, 톤유쿠크비, 징기스칸 텐트 방문이 일정에 포함되었다.

그루지야 1999년 10월 27-30일

그루지야 방문 일행에는 전 국무장관 레파틴 사안, 가수 파티 크사파르마크와 부인 등 다채로운 인사들이 포함되었다. 대통령 에드바드 셰바르나제에게 상 수여 후 술레이만 데미렐 대학에서 공화국 건립 축하 행사에 참가했다.

행사의 연설에서는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유라시아에서의 터키-그루지야 관계 강화로 얻을 수 있는 성과에 관심이 주어졌다. 또한 그루지야 영화제작자 조합과 기자 작가 재단 간의 공동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합의서가 서명되었다.

국가 문제를 터키의 여러 탁월한 학자와 지식인들이 함께 해결책을 모색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기자 작가 재단은 1998년과 1999년 7월의 둘째 주에 볼루시/아반트에서 “이슬람-세속인”, “종교-국가”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회의의 결정사항과 최종 선언문은 언론을 통해 대중에 알려져, 광범위한 반응과 함께, 많은 사람으로부터 관심을 끌었다.

작년에 개최된 최초의 아반트 회의 이후 술레이만 데미렐 대통령은 재단 대표들과 메흐메트 아이든 교수가 이끄는 위원회 회장단을 접견하고, 이 모임을 높이 평가하고 터키에 유사한 모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반트 회의의 주제이기도 한 “종교-국가”에 대한 대통령의 공적 주장은 그런 점을 반영한 것이다.

다음과 같은 인사가 2차 아반트 회의에 참석했다. 이 강단은 1999년 7월 9-11일 볼루시/아반트 팔레스 호텔에서 개최되었으며, 기자 작가 재단, 민주주의 통합 재단, 관용 운동 협회, 터키 종교교육 재단, 터키 세계 작가, 예술인 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Prof. Mehmet AydinIzmir, Dokuz Eylul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Hayreddin KaramanIstanbul, Marm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O.Faruk HarmanIstanbul, Marm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M. Akif AydinIstanbul, Marm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Mehmet PacaciAnk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Toktamis AtesIstanbul University, Faculty of Law
Prof. Burhan KuzuIstanbul University, Faculty of Law
Prof. Ali BardakogluIstanbul, Marm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Huseyin HatemiIstanbul University, Faculty of Law
Prof. Niyazi OktemIstanbul, Bilgi University
Prof. Bekir KarligaIstanbul, Marm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A. Yuksel OzemreIstanbul University, Former Dean of Faculty of Science
Prof. Mahmut KayaIstanbul University, Faculty of Literature
Prof. Mehmet BayraktarAnk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Ibrahim CananIstanbul, Marmara University, Faculty of Theology
Prof. Kenan GursoyIstanbul, Galatasaray University
Prof. Elisabeth OzdalgaODTu Member of Teaching Staff
Prof. Serif Ali TekalanErciyes University, Faculty of Medicine
Asso. Prof. Ismail KilliogluIstanbul, Marmara University
Asso. Prof. Durmus HocaogluIstanbul, Marmara University
Asso. Prof. Busra ErsanliIstanbul, Marmara University
Asso. Prof. Gulper RefigIstanbul, Mimar Sinan University
Asso. Prof. Emin KoktasIzmir, Dokuz Eylul University
Asso. Prof. A. Turan. AlkanSivas, Gazi University
Dr. Kadir CanatanHolland, Rotterdam University
Dr. Ilyas UzumSophia, Institute of Theology
Dr. M. Ali KilicbayAnkara University
Dr. CuneytUlsever Journalist/Writer
Dr. Ergun YildirimResearcher/Writer
Dr. Aylin AkpinarResearcher, Sweden
Attor. Kezban Hatemi
Nevval SevindiJournalist/Writer
Gunduz S. AktanPresident of TESEV, Retired Ambassador
Baki OzResearcher/Writer
Riza AkcaliMember of Parliament
Bulent ArincMember of Parliament
Ali BulacJournalist/Writer
Latif ErdoganResearcher/Writer
Avni OzgurelJournalist/Writer
Halit RefigFilm Producer
Mehmet BozdemirBureaucrat, President of Unity in Democracy Foundation
Rusen CakirJournalist/Writer
Mehmet OcaktanJournalist/Writer
Besir AyvazogluJournalist/Writer
Yahya AkenginPresident of Writers and Artists of the Turkish World
Seref OguzJournalist/Writer
Mustafa ArmaganJournalist/Writer

2차 아반트 회의 최종 선언문

터키의 과학자, 지식인 그룹으로서, 우리는 1999년 7월 9-11일 볼루시/아반트 에서 모임을 가졌다. 국가적 안건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주제를 토의하면서, 우리는 다음 사항을 대중에게 알리기로 결정했다.

이성- 신적(神的) 영감간의 관계

1- 이성과 신적 영감간의 관계를 건전한 방식으로 찾아 결정하는 것은 국가의 장래, 이슬람 세계와 모든 인류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2- 이슬람적 영감은 이성을 다루고 있으며 서로 경쟁 또는 상치되는 개념으로 받아들이면 안 된다. 이런 이유로 이슬람 사상계 역사에서 이성을 긍정적 방향으로 사용하는 것이 종교적 의무로 간주되어 왔다. 하지만 이슬람 세계는 흔히 이런 요구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

3- 이슬람에 의하면, 신적 영감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것을 이해하는 일차적인 의무는 이성에 속한다. 우리가 그 변수를 이해하고 해석할 때 전체적인 신적 영감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며, 결과는 단편적인 접근방식으로 성취될 수 없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4- 이성과 신적 영감간의 관계와 관련하여 영감은 지식을 전하는 신적 방식이며, 넓은 의미에서 이성은 지식 획득의 도구라는 점을 잊으면 안 된다.

5- 이성과 신적 영감간에 불일치가 있다고 한다면, 종교와 지식, 국가와 종교, 또한 삶과 종교간에 긴장이 발생한다.

6- 이성과 신적 영감간에 불일치가 있다고 주장하는 데에는 이성이나 신적 영감을 잘못 해석하는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이런 경우 이를 재검토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왜냐하면 우리 지식의 발전으로 신적 영감이 규정하는 진리를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종교-국가간의 관계

7- 종교-국가간의 관계를 단지 법적, 정치적 관점에서만 고찰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며, 요점을 오도할 수 있다. 이 주제의 과학적 접근을 위해서는 사회학적/문화적/역사적 변수, 사건, 시간적 요소가 고려돼야 한다. 이 관계와 그 산물인 세속주의는 서구에서 오랜 투쟁을 거쳐 비교적 건전하게 자리를 잡았다. 서구의 이런 상황은 기독교는 민주주의와 세속주의에 수용될 수 있는 한편 이슬람 세계에서는 이슬람이 민주주의 발전과 잘 융화되지 못한다는 주장으로 설명될 수는 없는 것이다. 서구의 교회와 국가간의 갈등은 역사적 바탕에 유래하며, 사회 구조와 경제발전이 큰 몫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기독교가 국교로 받아들여진 후 근대 부르주아 혁명 시점까지 서구사회를 지배한 강력한 신정체제는 기독교가 생각만큼 세속주의와 융화되지 못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 두개의 예외는 있지만 서구 국가의 법적 설립에서 종교는 헌법에서 언급되고 있다. 이런 점과 함께 종교-국가간의 관계는 세속을 기반으로 짜여진다. 19세기 오스만 사회에서 시작해 아타튀르크를 통해 큰 진전을 이루는 근대화 노력은 종교 자체의 본질에 반대한 것이 아니라 전통, 형태, 종교로 받아들여지는 구습에 반대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런 발전과정에서 서구와 마찬가지로 일부 어려움과 알력이 발생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20세기 4/4분기 이후 전세계는 하나의 사회현상으로 종교와 영적 세계로의 복귀를 경험하고 있다. 일차적으로 역사적, 전통적 관습을 계속하려는 노력이 생기면, 종교로의 변화과정을 겪는 사회영역은 현대 민주주의와 자유주의의 목표, 공화국의 경제적 역동성과 이슬람이 본질적으로 내재하는 높은 가치와 양립한다는 점을 인식하게 된다. 이런 이유로 이런 가시적인 현대의 흐름은 오스만 제국 붕괴시기의 전통적 반동이나 과거로의 회귀 갈망과는 다른 것이다.

8- 종교-국가간의 관계를 단지 서구의 한 국가를 예로 들어 접근하는 대신 건전한 기반에서 고찰하면, 법치에 의한 민주국가의 시행으로 장점을 갖기 위해서는 우리의 사회적, 역사적 여건이 고려돼야 한다.

9- 종교-국가간의 관계에서 사회적, 법적, 정치적 재구성이 동시대 민주주의의 요건에 맞게 이뤄져야 한다. 이 점과 관련, 특히 사상, 종교, 믿음의 자유에 대해 터키가 서명한 국제협약과 선언문에서 언급하는 인권과 자유 조항이 세심하게 보호돼야 한다. 평등과 정의라는 관점에서 민주적이며 평등한 기본권과 자유는 보편적 도덕원칙을 바탕으로 법치국가의 차원에서 우선권이 부여돼야 한다. 사상, 정치적 신념, 다른 종교에 대한 국가의 편견 없는 공평성과 그런 원칙에 의한 개인에 대한 접근은 현대국가의 개념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10- 개인적인 모욕, 저주나 비방이 아니며 타인의 인권을 침해하려는 명백한 의도가 없는 한, 개인의 사상을 표현하는 자유는 원칙적으로 무제한적이어야 한다. 이런 주제와 관련, 현 국제법과 법의 일반원칙이 활용돼야 한다.

11- 사상 표현의 자유는 그와 함께 표현하지 않을 자유를 함께 수반하고 있다. 누구도 사상을 표현토록 강요될 수 없다. 하지만 법치에 의한 민주주의 원칙에 반하는 인권 침해나 항의는 문제가 될 수 있다. 누구라도 법치에 의한 민주주의 원칙에 반하지 않는 진술로 비난 받을 수 없다.

12- 사상 표현의 자유 이외의 자유에서 이런 권리를 행사하는 기회는 타인의 인권 침해나 법치에 의한 민주국가의 시민정신에 위반이 없는 한 누구로부터 탈취할 수 없다. 또한 법에 의해 명백히 범죄를 구성하는 국가를 인수하려는 행동이 없는 한, 탈취할 수 없다.

13- 국가는 사상과 종교의 자유에 억압적 태도를 취해서는 안 된다. 정부의 그런 태도는 개인의 기존 사회조직에서의 소외와 범죄집단의 증가를 유발할 수 있다.

14- 현대사회에서 국가의 임무는 기회를 제공하고 국민의 경제적, 사회적 권리와 신앙의 자유를 확충하는 것으로, 국가는 개인과 사회의 지적, 정신적 발전에 기여하는 도구이지, 방해물이 아닌 것이다.

15- 종교-국가간의 관계에서의 우리나라가 처한 문제는 부분적으로 대화의 와해, 시민의 권리를 주장하는 개인과 정부의 대표자들간의 오해와 상호불신에 기인하고 있다. 문제를 이런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은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다.

16- 평화, 자유, 현대의 민주주의, 관용과 대화에 기반하는 사회구조를 성취하기 위해서는 보편적 차원의 조직들의, 우선적으로는 정부, 시민단체, 지식인, 특히 미디어의 책임이 크다. 이런 방식으로 종교-국가간의 관계는 합리적이며 인간적 바탕 위에 자리를 잡을 수 있다.

종교-사회간의 관계

17- 사회적 관점에서 종교는 개인과 사회의 삶에서 다른 형식으로 표출되는 진리이다.

18- 모든 어린이는 특정 문화 속에 태어나며 그 종교적 정체성은 가족 내에서 형성된다. 종교적 정체성은 개인적인 것으로 개인의 자유의지로 선택되고 유지된다. 누구도 종교를 선택하고 개인적 또는 공동체에서 그 종교를 믿으며 또는 개종하는데 방해 받아서는 안 된다.

19- 종교는 삶과 문화의 주요 요인 중의 하나이며 또한 공동의 가치상 기본 원천이 된다. 사람이 독실한 종교생활을 충분히 영위하며 자발적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서 종교생활은 외부에 의한 강압이 아니라 자유의지로 행해지는 것이 필요하다.

20- 법질서 안에 머무는 조건으로 시민의 종교 조직은 방해되어서는 안 된다. 민주주의 요건 중의 하나는 차이가 공존하는 생활구역을 발전시키는 것이다.

21- 획일적인 현대화가 없듯이, 종교와 현대화 사이에 절대적 갈등이 있는 것은 아니다.

22- 사회의 역사 발전단계에서 논의되는 진보-반동주의의 축은 종교를 근간으로 해서는 안 된다. 반동주의가 모두 종교적이지 않으며, 또한 종교인 모두 반동적인 것은 아니다.

23- 종교-사회간의 관계에 발생하는 문제는 다양한 학술적 연구로 극복될 수 있다.

24- 사회의 다른 부문간 양극화와 편협성은 사회화합을 저해한다.

25- 사회적 관점에서 종교의 다원주의 (다양한 종파와 종교)는 사회를 풍요롭게 하는 긍정적 가치로 인정돼야 한다.

26- 종교를 바탕으로 하는 전통 또는 정치적 이념적 강압에 의한 문제로 여성을 제약해서는 안 된다. 여성은 개인과 사회 영역 모두에서 자유의지로 행동할 천부적 권리를 갖는다.

27- 종교-사회간의 관계를 건전한 토대 위에 올려놓기 위해서 종교교육과 종교예식의 수준이 높아져야 한다.

28- 문화적, 종교적 가치는 터키의 외교에서 중요한 가교이다.

29- 터키 언론인 협회의 터키 언론인의 권리와 책임 선언에 나타나는 "언론인은 한 나라, 사회, 개인의 문화적 가치, 신앙 (또는 무신론)을 직접 공격할 수 없다”는 원칙은 전체 미디어에서 준수되어야 한다.

참고- 본 선언문의 조항은 대부분 만장일치로 가결되었으며, 일부는 다수결로 채택되었다.

Pin It
  • 에서 생성되었습니다.
저작권 © 2020 페툴라 귤렌 웹 사이트. 모든 저작권을 소유.
fgulen.com 은 페툴라 귤렌 호자에펜디의 공식 웹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