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용의 정신이 느껴지던 만찬

관용의 정신이 느껴지던 만찬

1997년 1월 27일 화요일 저녁, 기자 작가 재단의 명예 회장인 페툴라 귤렌은 라마단 만찬을 열었다. 힐튼 호텔 전시실에서 열린 이 행사는 식사 보다는 관용과 사랑의 연회였다.

심지어 참석한 기독교 대표들도 감명을 받았다. 그 견해는 “모스크와 교회 모두 함께”라는 제목으로 요약되었고 후에 다음과 같이 설명되었다.

극장 예술인을 대표하여 가잔페르 외즈잔은 “오늘은 나의 생일입니다”라는 말로 연설을 시작했다. 그가 눈물로 말을 잊는 것을 힘들어하자, 감정의 홍수는 참석한 모든 사람들에게 전파되었다.

당뇨로 고생하는 페툴라 호자는 단식의 영향과 300 이상의 당분으로 연설을 원하지 않았지만 모든 사람의 간곡한 요청에, 연단에 섰다.

만찬 후 일단의 정치가와 언론인이 그의 주위에 모여, 최근의 사건들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Pin It
  • 에서 생성되었습니다.
저작권 © 2020 페툴라 귤렌 웹 사이트. 모든 저작권을 소유.
fgulen.com 은 페툴라 귤렌 호자에펜디의 공식 웹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