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단 만찬에서의 우리의 생각들

나는 월요일 저녁 힐튼 호텔의 단식을 끝내는 만찬에 초대되었다. 만찬은 기자 작가 재단에서 베푼 것으로, 최근 그 회원들은 터키에서 대화와 관용의 분위기를 고취시키는 탁월한 기여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재단에서 페툴라 귤렌은 정신적 회장이다. 재단이 나에게 여러 활동을 맞도록 제안했지만 수락하지는 않았다. 힐튼에서 그날 저녁 기대 이상의 아름답고, 따뜻하고 진지한 분위기를 느꼈다.

종교적 주제를 중요하게 다루는 이 재단에서 나는 이방인 같지 않은 편안한 마음을 가졌다.

라티프 에르도안 회장은 아래와 같은 뜻으로 말해 나를 놀라게 했다.

나는 만찬이 시작하기 바로 전에 현관에 도착했다. 잼 재단의 총재인 후세인 데데가 보여, 테이블에서 양해를 구하고 그를 만났다. 잠시 후 이젯딘 도안 교수도 보였고, (이슬람에서 소수파인) 알레위파가 잊혀지지 않았다는 점이 가슴에 와 닿았다.

Pin It
  • 에서 생성되었습니다.
저작권 © 2020 페툴라 귤렌 웹 사이트. 모든 저작권을 소유.
fgulen.com 은 페툴라 귤렌 호자에펜디의 공식 웹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