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대감으로부터 관용까지 _ 편협한 마음의 자백

적대감으로부터 관용까지 _ 편협한 마음의 자백

지식인 사이에 관용의 토대 구축은 터키에서 대단한 중요성을 가진다. 터키의 지식인은 세 개의 다른 그룹으로 분열되어, 자기 자신만의 사상을 형성하면서 더 이상 상대방을 이해하려 하지 않고 있다.

특정 이념에 속했다는 이유만으로 칼럼니스트가 된 사람들은, 같은 이념을 가졌든 다른 이념을 가졌든, 타인을 관용으로 대하는 사람을 강하게 비판하여 왔다. 이의 이유로는 관용의 토대가 만들어지면 실력이 없는 사람들이 설 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재능이 없이 이념 고수만으로 자리를 차지하는 사람은 결국 도태될 것이다.

하지만 이 세 그룹에 있는 훌륭한 사람들이 타인의 사상은 수용하지 않더라도 서로 존중하는 분위기를 만들면 어떻게 될까? 우선 그들은 서로 반대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옆에 나란히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누구나 타인의 훌륭한 사상에서 취할 점이 있는 것이다. 부정적인 사고를 만들어 내는 이들은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다.

Pin It
  • 에서 생성되었습니다.
저작권 © 2020 페툴라 귤렌 웹 사이트. 모든 저작권을 소유.
fgulen.com 은 페툴라 귤렌 호자에펜디의 공식 웹 사이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