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와 관용

화해와 관용

관용, 프랑스어로 토레랑스(tolérance), 아랍어로 무사하마 (musamaha) 이는 타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타인을 자기와 똑같이 만들려 하지 않고, 삶을 자연 그대로 수용하는 것이다. 이를 화합이라 하지 않는가? 그렇다면 화합의 토대는 관용인 것이다.

기자작가 재단이라 불리는 단체가 있다. 자만지의 후원을 받으며, 그 뒤에는 페툴라 귤렌이 있다.

이 재단은 1995년 관용상을 수여했다.

하지만 다음과 같은 결론으로 비약하지 말아야 한다.

1. 자만은 기자 작가 재단 창립의 주역이었다.
2. 페툴라 귤렌은 자만에서 “사상의 중심이 되는 인물”이다.
3. 페툴라 귤렌은 사이드 누르시의 제자이며 누루주 (누르시 사상)의 지도자이다.
4. 이런 관용은 누르시 사상의 관용에서 나왔다.

이런 생각이 나처럼 편협한 사람에게도 떠오르지만, 약간의 질투가 나지만 이 단체는 너무 크고 중요해서 누르시 사상 틀 속에 맞춰질 수 없다고 생각한다.

Pin It
  • 에서 생성되었습니다.
저작권 © 2020 페툴라 귤렌 웹 사이트. 모든 저작권을 소유.
fgulen.com 은 페툴라 귤렌 호자에펜디의 공식 웹 사이트입니다.